본문바로가기
Q
U
I
C
K

PR

SK바이오사이언스의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출신 임원 영입… 미국 및 유럽 등 글로벌 진출 본격 시동

2022.10.21

 

- 글로벌 기관 및 기업 출신 인재 영입 박차, 미국 법인 설립도 본궤도 진입

- “인재와 혁신 인프라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할 것”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기구 출신 고위급 인사를 잇따라 영입하고 미국 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생산을 계기로 강화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 바이오·백신 영역의 일류 기업으로 비상하려는 움직임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빌&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의 Senior Program Officer인 해리 클리엔쏘스 (Harry Kleanthous)를 미국 법인 ‘SK bioscience USA’의 백신 R&D 전략 및 대외 혁신 담당 부사장(EVP of Vaccine R&D Strategy and External Innovation)으로 신규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해리 클리엔쏘스 부사장은 영국 생명공학 기업인 아캄비스(Acambis.Inc) 연구소 부소장, 사노피 파스퇴르 과학혁신 담당 부사장, 빌&멜린다게이츠 재단 Senior Program Officer를 역임하는 등 30년 이상 글로벌 유수의 기관에서 바이오·백신 연구 및 사업 전략을 이끈 전문가다.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대에서 미생물학과 생화학을 전공했고, 런던대 의료분자미생물학 박사 학위를 보유했다.

 

해리 클리엔쏘스 부사장 영입을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 진출에 속도를 낸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내년 초 ‘SK bioscience USA’의 사무소를 개설할 목표로 백신 연구개발, 해외사업 및 생산 부문 총괄 임원인 김훈 CTO를 미국 법인장으로 겸직 발령한 바 있다. 김훈 CTO는 2008년 SK케미칼에 입사, 2014년 바이오 실장과 2016년 VAX 개발 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2018년 SK바이오사이언스 출범 당시 초대 CTO의 자리에 올라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CEPI 등과의 글로벌 협력과 더불어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등 다양한 백신의 개발과 생산, CDMO(위탁개발생산) 등을 진두지휘했다. 김훈 CTO는 향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바이오 사업의 글로벌화와 신규 플랫폼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등에 나서게 된다. 또 해리 클리엔쏘스 부사장 외 글로벌 인재를 추가 영입해 미래 성장 사업을 가속화하는 임무도 맡는다. 

 

김훈 법인장과 해리 클리엔쏘스 부사장 체제로 꾸려지는 SK bioscience USA의 사무소는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로 자리매김한 보스턴에 개설될 예정이다. 보스턴은 하버드, MIT 등 유수의 대학과 GSK, 머크, 화이자 등 글로벌 빅파마 등 약 2,000개의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들이 밀집돼 세계에서 가장 크고 견고한 바이오 생태계를 구축한 만큼,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글로벌 진출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 bioscience USA는 사무소 개설 후 △SK바이오사이언스 핵심 기술 및 역량의 L/O 및 협력 기회 도출 △미국 바이오 클러스터 네트워크 구축 △미국 및 글로벌 바이오 산업 Market Intelligence 확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혁신 기술 및 플랫폼 기술 협력 등을 통해 신규 백신·바이오 사업 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본격 수행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또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샐리 최(Sally Choe) 약물평가연구센터(Center for Drug Evaluation and Research, CDER) 산하 제네릭 의약품사무국(Office of Generic Drugs, OGD) 국장을 SK바이오사이언스 임상, 인허가, Medical 분야 총괄 허가임상본부장으로 추가 영입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내달 초 한국으로 부임하는 샐리 최 본부장은 BMS,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연구원 및 Senior Scientist를 담당하고 파렉셀 인터내셔널(Parexel International)의 컨설팅 부문 임원을 역임했다. 그 후 FDA에서 12년간 근무하며 연구 무결성 및 감시부(Office of Study Integrity and Surveillance), 중개과학부(Office of Translation Sciences)의 부국장(Deputy Director), 제네릭 의약품사무국(Office of Generic Drugs, OGD) 국장을 역임했다. 의약품 심사부터 허가에 이르는 전 영역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고 이를 통해 미국 내 의약품 허가를 위한 실질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한 의약품 개발 분야의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버지니아 공과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미시간대학교 약학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에서 손꼽히는 전문가들의 잇단 영입을 통해 임상, 인허가 등 바이오의약품 관리 전반에 있어 선진국 수준의 역량을 내재화하고 미국 및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로 진출하는 일류 기업으로서 면모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팬데믹 기간동안 자체 백신을 개발하고 위탁생산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글로벌에서의 관심이 눈에 띄게 많아졌고 해외 인재들의 합류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며 “전략적인 연구개발과 투자로 주요 빅파마와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의·약학 전담조직인 Medical Affairs 실, 해외 허가 전담조직인 Global RA 실을 신설하고 경영전략 전문가를 추가 영입하는 등 백신?바이오 분야의 혁신적 파트너로 도약하기 위한 체제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